해금강테마박물관

유경미술관

YUKYUNG ART MUSEUM

거제시 기획전시사업 마흔한번째 기획전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45회 작성일 21-07-06 18:42

본문

535c6d2bf2d6c3403716496a09870b4a_1625564398_3888.png

- 전시명 : 월남전 참전 56주년 기념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展


- 일시 : 2021.07.01~2021.08.20


- 장소 : 해금강테마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3, 4관


- 내용 : 


 해금강테마박물관(관장 경명자·유천업)은 2021년 네번째 기획전시로서 애국심 함양을 목적으로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展을 오는 8월 20일까지 해금강테마박물관 내 유경미술관 제3관·4관에서 거제시의 후원으로 개최한다.

 월남 전쟁은 제1차 인도차이나 전쟁(1946~1954)이후 분단되었던 베트남에서 1955년부터 1975년 사이에 벌어진 전쟁이다. 이 전쟁은 분단된 남북 베트남 사이의 내전임과 동시에 냉전시대에 자본주의 진영과 공산주의 진영이 대립한 대리 전쟁 양상을 띠었고, 1964년부터는 미국 등 외국 군대가 개입하고 캄보디아·라오스로 전선이 확대되어 국제전으로 치러졌다. 그리고 대한민국 국군의 베트남전 참전은 1964년 1차 파병을 시작으로 1966년까지 4차에 걸친 박정희 정부 하에서 대한민국 전투부대를 파병한 일을 말한다.

 월남전은 우리들에게 많은 것을 시사해주고 있다. 그 전쟁에 대한민국 국군이 참여함으로써 국제사회에서 좀 더 목소리를 낼 수 있게 되었고 한국 경제도 발전하는 긍정적인 효과도 있었지만, 현지 베트남에서의 전쟁의 참상은 그야말로 생지옥이었을 것이며 막대한 경제적 손실로도 이어졌다. 또한 한국의 참전 군인들도 고엽제 후유증과 부상 등으로 지금까지도 고통을 겪고 있으며 5099명이 전사하였다. 이번 전시는 이러한 전쟁의 참상과 그 비극적인 실상을 보여주는 사진 자료들과, 월남전 당시의 사용물품들을 보여주는 유물 800여점을 전시하고 관람객을 맞이하고 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